[2007LA]기숙사

TRAVEL 2010.06.11 22:09 posted by 아리동

[2007LA]UCLA, 생필품나르기, Westwood 마실

TRAVEL 2010.06.11 22:05 posted by 아리동
미국 내에서도 드라마 촬영 소로 인기가 높다는 UCLA 캠퍼스
아세안 비중이 매우 높기로도 유명하다고
공부 잘해서 이런 멋진 학교나 다니지 머했나..싶은 생각이 저절로 들게 하는 멋진 환경
그런데 피곤에 쩔어서 걸어 다니면서도 힘들어 보이는 학생들 보면 그런 생각이 금세 사라진다 

3배 고농축에 향기까지 더해진 걸로 구입했다
늘어만 가는 살림

Westwood
UCLA를 품고 있는 비버리 힐즈 옆동네.... 쯤?
왠 종탑? 싶은 저 건물이 귀빈들의 시사회로 유명한 극장이라고.
밑에 있는 스타벅스에 더 가보고 싶긴 했다.
극장 개뿔 .. 자막도 엄꼬.. 흠흠
 
오늘은 앞으로 두달 살게 될 동네 Westwood 탐방
걸쳤으니 갠차나 의상들을 매우 비싼 값으로 파는 동네
음식점 아저씨는 모두 호세. 메이드는 모두 마리아.
잘 섞여서 사는 듯 하지만 인종이 교묘하게 나뉘어 진 곳.
 
느낀점 한 둘
1. 분리수거를 찾아볼수 없다. 음식물은 물론이고 재활용 가능한 것도 구분이라고는 없다. 포장비도 없고 일회용물품 천지. 완전 똥배짱...... 지구온난화 다 너네덕이다. 떙큐(그런다고 혼자 분리수거 하겠나? 걍 버리지... 아싸 편해!)
 
2.날씨가 매우매우 춥다. 털옷입고 어그부츠 신고 다니는 사람들. 글로벌 워밍이라 날씨가 미쳤댄다. 다 너네덕이다.
 
3. WOW 해도 되냐고 물어봤더니 포트따로 따야 한다면 극구 말리는 중국인 관리 학생
하긴 블리자드는 한국이 먹여 살리지 ^^ 

[2007LA]기숙사 도시락, 로데오

TRAVEL 2010.06.11 21:53 posted by 아리동
6시를 넘으면 저녁 식사를 할 수 없기 때문에 칠판에 이름을 적어두고 가면 도시락을 준다
주린 배를 잡고 와서 보니, 턱없이 작은 양
첸연도 적다고 난리.. (No Meat!!  -.- 늘 고기 먹자고...)
결국 라면 하나씩 물에 말아서 함께 세팅.
 
일본식 볶음 국수(근데 일본 아이들은 이거 야끼소바 아니래~)
감자 볶은거, 야채 볶은거

비버리힐즈 로데오 II 
그들에게는 쇼핑몰
나에게는 테마공원

[2007LA]Getty Center, Metro 버스

TRAVEL 2010.06.11 21:50 posted by 아리동
버스를 내릴려면 코드-> 줄을 당겨주세요!
버튼이 아니라 줄! -.-
어쨌거나 저 빨래줄 같은 줄을 당기면 전광판에 요청되었다고 뜨고 열어주긴 한다
버스 내리기 전에 약간의 긴장감이 돈다던가.. (언제 누르지? 누르고 일어서나 이런 궁금증도)
줄을 당겼으나 안 열어주면, "아저씨 뒷문요!" 라고 소리 지르는 것이 동일(Back Door라고 분명히 말했음!)
 


캠퍼스 내에서 걸스카웃 쿠키를 팔고 있는 것을 발견
박스에 사진 보다 더 귀연 걸스카웃들이 판매중... ^^
 
맛은.......단연 쵝오!!!
길 걸어가면서 먹는데 3명이나 말 걸었다
어디서 파냐고.. 맛나냐고..... -.-
 
 
나중에 들은 말인데 다이어트 최대의 적이라고 -.-
한번 맛 들이면 중독되어서 끝을 낼수 없단다
왠지 어릴적 먹던 불량식품 느낌!! 으로 매우 맛있었다


[2007LA]미국오신그분, Venice Beach, 상장

TRAVEL 2010.06.11 21:28 posted by 아리동
기사에서 미국 오셨다더니
베버리힐즈에서 많이 보던 그분을 봤다.
마르셨네..
Venice Beach
역시나 Bar가 제대로 개념이었으나(모두 ESPN 장착!)
가볼 수 없으니 캐안습
기숙사 비디오 게임대회...해서 3등먹었다
상장......프린트 해서...손으로 써준거....봐-.-

[2007LA]New Room

TRAVEL 2010.06.11 21:08 posted by 아리동
마침내. 햇볕 드는...방으로 옮겼다
예전 방 크기의 두배
침대도 이층침대가 아니다
게다가 룸메는 아직 오기 전이고
(이렇게 하고 나서 이틀 만에 Newyorker가 왔다)
 
침구도 다 혼자서 옮기고
청소도 안해줘서 다했지만
예전 방 생각하면 감지덕지
살림은 자꾸 늘어만 간다
청소용품, 세탁용품, 생수 등등
그러나... 완벽(?) 할수는 없지..
정면벽에 저 흔적은 누수? -.-
비오면 기대...아직 비온적 없다

Westwood Hammer Museum
학교에서 1분거리, 목요일에 무료
그런데 소장작품은 놀라운 수준이고 기획전도 파격적이다
아름다운 中庭이 있다.
Hammer Museum과 함께 있는 Billy Wider Theater
Sunset Boulevard(1950) 등을 만든 대감독을 기려 2006년에 건립
다음달에 고다르 특별전 대기중...
우허~~~~
 
머리 잘랐다. 학생컷. 만오천원
일반컷과 차이는 드라이 안해줌 -.-
학생증 내고 머리 자르고.... ^^

머리 잘라주시는 분은 그리스 출신이라고 했다.
그리스에서 미국에와서 한국인의 머리를 잘라주고 말이야.. 하면서 재미난다 그런 이야기들



[2007LA]살 찌는 이유

TRAVEL 2010.06.11 17:45 posted by 아리동
맛 없는데도 끼니 거르지 않고 계속 먹고
먹고 나면 허전하고
허전하면 식당에 굴러가고
굴러가면 먹게되는 것들

'TRAVEL'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07LA]샌프란시스코  (0) 2010.06.11
[2007LA]New Room  (0) 2010.06.11
[2007LA]Hammer Museum, Billy Wilder Theater, Getty Villa - Malibu  (0) 2010.06.11
[2007LA]라스베이거스  (0) 2010.06.11
[2007LA]With Ben, With Bear  (0) 2010.06.11
[2007LA]살 찌는 이유  (0) 2010.06.11
[2007LA]Getty Center Day & Night  (0) 2010.06.09
[2007LA]스타벅스 따윈 잊어버려  (0) 2010.06.09
[2007LA]L.A. Night, House Wine  (0) 2010.06.09
[2007LA]애피타이져 플래터  (0) 2010.06.09
[2007LA]Boba juice  (0) 2010.06.09

[2007LA]애피타이져 플래터

TRAVEL 2010.06.09 21:11 posted by 아리동
한국에서나 미국에서나 만고의 진리인 사실 두 가지.
 
하나: 호프집에서 모둠 혹은 "아무거나" 따위의 메뉴 시키면 망한다.
렌지에 뎁혀주는게 어찌이리 동일하뇨.. TT
게다가 바닥에 주욱 깔아놓은 튀긴 나쵸는 먼겨? 씹히지도 않아~~
 
둘: 어딜가나 까칠한 택시아저씨는 있기 마련이다. 호텔앞에서 두시간 기다렸는데 단거리 간다고 찌질거리는 택시 아저씨. 아저씨.. 1만원이 단거리임니까 ...에?! 팁까지 챙기시면서!
(그래도 임언니랑 착하게도 쏘리~ 쏘리~~ 했다~~~. 잇힝~ 소심한 우리들)


'TRAVEL'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07LA]With Ben, With Bear  (0) 2010.06.11
[2007LA]살 찌는 이유  (0) 2010.06.11
[2007LA]Getty Center Day & Night  (0) 2010.06.09
[2007LA]스타벅스 따윈 잊어버려  (0) 2010.06.09
[2007LA]L.A. Night, House Wine  (0) 2010.06.09
[2007LA]애피타이져 플래터  (0) 2010.06.09
[2007LA]Boba juice  (0) 2010.06.09
[2007LA]Corner Bakery cafe  (0) 2010.06.09
[2007LA]Venice Beach  (0) 2010.06.09
[2007LA]운동 과다  (0) 2010.06.09
[2007LA]Sea Food Restaurant  (0) 2010.06.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