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경삼림

TASTE 2012.02.28 22:49 posted by 아리동
금성무와 임청하가 나온다 해서 보러갔다.
어수선하고 춥고 음산했던 극장.

하지만 그 소극장 작은 스크린은
달달한 세상으로 데려가 주었다.

왕강위와 양조위의 세계로.

'TASTE' 카테고리의 다른 글

돼지의 왕  (0) 2012.06.21
코유키 엄마미소  (0) 2012.03.08
[얼빠]하비에르 파스토레 Javier Matías Pastore  (0) 2012.03.07
오오쿠 大奥 (영화)  (0) 2012.03.05
[얼빠]애덤 존슨  (0) 2012.03.04
중경삼림  (0) 2012.02.28
스트로베리 나이트  (0) 2012.02.24
코유키  (0) 2012.02.24
마쓰시마 나나코  (0) 2012.02.24
다케우치 유코  (0) 2012.02.22
무링요. 하여간 성질.  (0) 2012.01.27